올바른 조문예절
지인에게 상이 발생하였다는 소식이 오면 가까운 친척 친지일 경우나 서로 스스럼이 없는 사이라면 가급적 빨리 상가에 가서 상제들을 도와 장례준비를 하는 것이 좋다.
초상의 기별을 듣고 즉시 달려가서 도와 주어야 하는 처지가 아닌 사람은 상가에서 성복절차를 기다려 문상하는 것이 예의이다.
  조문객의 옷차림
- 남성은 검정색 양복이 원칙이다.
- 청색이나 회색도 실례가 되지 않으나 밤색이나 붉은색 계열은 피
  해야 한다.
- 와이셔츠는 반드시 흰색으로 넥타이, 양말, 구두는 검정색으로 통
  일한다.
- 여성은 검정색 상의에 검정색 스커트를 입는 것이 가장 무난하다.
- 검정색 구두에 무늬가 없는 검정색 스타킹이 좋다.
- 요란한 치장을 삼가고 지나친 색조화장은 피해야 한다.
  조문시 삼가야 할 일
- 조문시에 유족에게 계속 말을 시키거나 고인의 사망 경위 등을 유족에게 상세히 묻지 않는다.
- 낮은 목소리로 조심스럽게 말하고 경건하고 진심어린 마음으로 고인의 명복을 빈다.
  영전에 분향하는 법
- 종교에 따라 다르다. 일반 유교식으로는 영전에 분향 후 두 번 절하고 상주와 맞절 한다.
  (여러 사람이 함께 조문할 경우는 대표자만 분향한다.)
- 기독교나 천주교식으로는 영전에 분향하고 기도형식의 묵념을 한다.